상단여백
HOME 교계교단
기장 총문선거 치열무려 6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져
   

한국기독교장로회(이하 기장) 총회가 오는 9월 27일 경기도 화성시 라비돌리조트에서 제101회 정기총회를 개회하는 가운데, 8년 만에 치러지는 총무 선거에 무려 6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져 교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기장 총회의 총무는 교단 내 행정을 총괄하고 살림을 챙기는 자리일 뿐만 아니라 대외적으로는 다른 교단과의 연합과 일치사업을 조율하는 중추적 역할을 감당하기 때문에 능력과 인품을 두루 갖춘 인물을 선정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기호 1번 이재천 목사(목회와신학연구소)는 소견문에서 “교회를 교회되게, 총회를 총회답게, 행복한 기장 공동체, 신뢰받는 총회를 만드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호 2번 정병길 목사(기독교농촌개발원)는 “과감한 개혁 없이는 미래도 없다”면서 소통과 통합을 위한 수평적 리더십, 특정 인물이 아닌 시스템 중심의 총회를 강조했다.

기호3번 이길수 목사(전 교단 부총무)는 “현장교회와 총회본부를 섬기면서 교단발전의 비전을 깨닫게 되어 출마했다”면서 “총회의 현실과 구조를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기장의 새로운 100년을 신뢰와 협력으로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기호4번 박진규 목사(예심교회)는 “총회가 교권주의자에 의해 사유화, 이전투구의 장으로 전락했다”며 “단계적 개혁과제를 정하고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실행하는 거룩한 개혁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호5번 윤교희 목사(안양중앙교회)는 지난해 8000여명의 성도가 감소한 통계를 제시하며 교회를 살리는 총회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내놓았다.

기호6번 김창주 목사(마다가스카르 선교동역자)는 “책임적이고 정직한 지도력이 절실히 필요한 때이다. 교회를 건강하고 풍성하게, 뜨거운 목회자의 심장과 겸손한 선교사의 영성으로 섬기겠다”면서 “농어촌, 미자립, 개척교회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민족통일의 문제에 있어 시대의 등대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장 제101회 총회는 9월 27일부터 30일까지 3박 4일 동안 진행되며, 총회 임원선거는 첫째 날인 27일 저녁 7시에 치러진다.

 

기독교라인  webmaster@kidokline.com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